본문으로 건너뛰기

장차법 시행의 부작용은 모두까기?

Posted in IT/웹, and 물음표

오늘 걱정스럽다면 걱정스러운 일이 하나 있었습니다.

하드코딩하는사람들이라는 프론트엔드 개발자 커뮤니티에 웹 접근성 위반에 관한 경고 공문을 받았다는 사례가 올라왔습니다. 관련 내용이 궁금했던 한 커뮤니티 회원이 경고 공문을 보내온 곳(이하 ‘A센터’)의 웹 사이트에 방문해 이리저리 살펴보다가, 그 콘텐츠나 구성의 헛점을 발견하고 관련 게시물을 올렸더랬죠.

해당 게시물은 A센터 측에서 네이버에 신고를 해 현재 블라인드 처리가 된 상태입니다. 하지만, 게시물이 블라인드되기 전에 A센터 Y팀장의 관련 댓글까지 읽어본 저로써는 그리 유쾌할 수가 없네요.

  1. 리뉴얼 공지도 없는 웹 사이트에서 기능 테스트 중인 것을 다른 사람들이 어찌 알 수 있는지는 모르겠고,
  2. 해당 서버를 해킹한 것도 아니고, 페이지 소스보기를 통해 확인한 내용을 ‘사이트의 소스코드를 임의로 공개하고 부정한 방법으로 접근했다’는 주장도 이해가 안가며,
  3. 이를 근거로 ‘형사고소’하겠다는 A센터 측의 입장은 요즘 예능으로 뜨고 있는 전직 국회의원을 연상시키네요.

마침 님께서 관련 포스트를 하나 올려주셔서, 저도 동일 시리즈로 릴레이를 만들어봅니다. 웹접근성연구소에 자문위원으로 답변한 제 글이 A센터 사이트에 똑같이 게시되어 있기에 말입니다.

웹접근성연구소의 자문글
웹접근성연구소의 자문글
불법적인 복사본으로 추정됨
A센터의 자문글

캡쳐된 두 개 이미지의 내용은 다음과 같이 동일합니다. 두번째 이미지에서는 작성일이 변경되고 작성자 이름이 빠져있네요.

[질문] 이번에 웹접근성 인증 심사를 하려고 사이트 수정중입니다. 궁금한 사항이 두가지 있는데, 1. html 태그들(input, img, div 등)을 대문자로 썼을 경우 웹접근성에 위배 되는지요? – 태그들을 전부 소문자로 바꿔줘야 하는지 궁금합니다. 2. 모든 html태그의 속성(style, width, alt 등)들의 값은 ” “으로 감싸줘야 하는지요? – width=100 와 같이 해당속성의 값들을 ” “로 감싸지 않으면 안되는지요… 물론 html태그들은 소문자로 쓰고, 태그들의 속성값은 ” ” 로 감싸줘야 하는게 웹표준에 맞는다는것은 알지만, 게시판의 기존 등록된 글들에 대해 위의 것들을 모두 적용하기란 쉽지가 않습니다. 웹접근성 심사에서 위의 두가지가 지켜지지 않으면 인증획득이 안되는지 궁금합니다. [답변] 1, 2번 모두 웹 사이트의 HTML이 어느 버전을 기준으로 작성되었는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문제입니다. HTML 4.01을 기준으로 웹 사이트가 작성되었다면 태그가 꼭 소문자일 필요는 없습니다. 하지만 XHTML 1.0을 기준으로 작성되었다면 태그와 속성 이름은 모두 소문자여야 하고, 속성의 값은 따옴표로 감싸주는 것이 맞습니다. 물론 해당 태그의 문법이 맞지 않다고 해서 웹 브라우저가 해당 코드를 해석하지 못한다거나 출력에 오류를 일으키는 경우는 별로 없습니다. 하지만, 올바른 코드가 나중을 생각해서도 더 유효하게 사용될 수 있습니다. KWCAG 2.0에서는 문법 유효성도 함께 보기 때문에 문법을 지켜주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이 글이 사람들에게 어느 정도 읽혀지고 났을때도 이 글에 링크한 페이지들이 유지되고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장차법이 그렇게 중요한 사람들이 왜 저작권법은 안지키는건지도 모르겠고요.

참, 살다보면 별일이 다 있습니다.

덧. 이 글은 그 A센터에서 언급하셨던 ‘관련법률에 의거하여 처벌받을 수 있는 무분별한 댓글 및 확대재생산’ 행위가 맞는건지요?

1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