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취향의 흔적 Posts

쿠바로 간다

Posted in 여행

꽤 오래전에 알랭 드 보통의 ‘여행의 기술‘을 선물 받았다. 읽고 나서 내 스타일 아니라며 다시 다른 사람에게 선물했다. 이제는 안다. 당시의 내가 뭘 몰랐음을, 서툰 생각으로 쉽게 단정하며 살았음을.

낯선 곳을 딛고 서는 짤막한 날들이 쌓이면서, 난생처음 겪는 순간에도 그리 놀라지 않는 자신을 보면서, 여행의 이유를 조금씩 깨닫고 있는 것 같다.

중국 여행기 1 – 목적지와 준비 과정

Posted in 여행, and 잡담

요즘은 책도 여러 권을 동시에 보는 편이고, 쓰다만 글이나 칠하다 만 그림이나, 벌여두고 수습을 미루는 일이 한 둘이 아닌 듯하다. 아, 뭐든 후딱 해치워야 했던 그놈은 어디로 갔을까.

여행 다녀온 이야기를 일기처럼 꼼꼼히 따져 쓰는 것 역시 성미에 안 맞다. 오사카 갔던 이야기는 어느새 가물거리고. 이런 글 저런 글 늘어놓고 쓰다 보니 공개 시점이 늦어지고, 내용도 늘어지고… 아마 어느 날인가 돌아보는 추억이라 쓰고 미화된 기억이라 읽는 것 팔이가 될지도 모르겠다.

목적지는 중국

회사 일도 있고 아마 추석 전까지는 어디 가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바빠지기 전에 반드시 여행을 다녀오리라 각오하고 있었던 참이라 친구와 함께 양꼬치엔 칭다오(청도)에 갈 계획을 세웠다. 그런데 여차 여차 하다보니, 친구 녀석은 배신의 아이콘이 되었고, 칭다오는 혼자 다니기엔 좀 심심한 곳이지 싶어 다른 목적지를 찾아야 했다.

블로그 이사, 그리고 워드프레스

Posted in IT/웹, and 잡담

웹 호스팅 탈출

요즘은 따로 서버에 올려 테스트해보는 것도 없고, 쓰는 글도 적다 보니 사이트 유지가 고민되던 판이라 별 고민 없이 싼 맛에 호스팅을 골랐다. 그런데 기껏 쓰려니 다른 사람 트래픽에 서버가 종종 죽어 나가고, 하소연해도 시큰둥하니 아무리 적은 돈이라도 유료 서비스를 쓰는 보람이 부족하다.

한나절 다녀본 통영

Posted in 여행

10년도 더 전에 우포늪 가다 잠시 들렀던 곳. 최근 뜨는 여행지라며 곧잘 소개되는 곳. 그래서 언젠가 제대로 한 번 봐야지 했던 곳.

조금은 뜻밖의 계기로 다녀오게 됐다. 금요일 퇴근 후 고속버스를 타기로 하고 주섬주섬 짐을 챙겼다. 기왕 간 김에 짧게라도 통영을 좀 둘러볼까 싶어 모노포드도 함께.

워드프레스 지도 플러그인 비교 체험

Posted in IT/웹

회사 블로그를 테스트하다 보니, 여행기를 다뤄야 해서 지도 플러그인을 좀 찾아보게 됐다. 그래서 내 블로그에 먼저 시험 삼아 이것저것 써보게 됐는데, 아놔. 돈 달라고 하는 게 왜 이렇게 많은지.

워드프레스 플러그인을 고를 때 검색 결과에 대한 필터가 있으면 좋겠다. 아무래도 그 생태계가 방대하다 보니, 플러그인 하나 고르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보통은 활성 설치 수가 높고, 평점이 좋은 플러그인 위주로 보는데 그래도 사람 손을 많이 탄다는 점에서 불편함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