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건너뛰기

취향의 흔적 Posts

근황

Posted in 잡담

아침이면 피드부터 챙겨 읽는 주제에 글쓰기에는 참 게으른 인간이 되었습니다.

블로그

처음 블로그를 만들때는 별 생각 없었는데, 10년 가까이 유지하다보니 글보다는 시선을 신경쓰는 곳이 되어 있습니다. 사적인 글은 어느새 정리해버렸고, 밥벌이에 천착했네요. 누군가에게 도움되는 시리즈를 써보겠다고 다짐한 적도 있었지만 결국 2편을 쓰다 접었고… (지금이라도 하겠다고 들면… 음… 그래도 이번 생은 틀린 것 같습니다) 기술보다는 가치를 다루고 싶었는데, 이제는 그럴 꺼리도 떨어진 것 같습니다. 전처럼 웹 관련해서 주제를 잡고 쓰거나, 뭔가를 주장하는 글은 쓰기 힘들지 않을까 합니다.